부산 영도구, 흰여울문화마을 주민대백과 발간

부산 영도구가 발간한 희여울문화마을 주민대백과 표지(부산 영도구 제공)2017.1.20./뉴스1© News1

부산 영도구(구청장 어윤태)는 흰여울문화마을 주민 중 30년 이상 거주한 20명을 대상으로 마을의 역사와 문화 등 생활상을 구술·채록한 주민대백과 ‘마을을 기억하다’를 최근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희여울문화마을 생활사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주민공동체 대표들이 주민들과의 수차례 만남을 통해 흰여울문화마을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책으로 엮었다.


이 책은 △흰여울문화마을 들여다보기 △먹고살려고 이리로 왔지 △내 살던 고향은 △흰여울마을에 산다’ 등 4개 파트로 나뉘어 30년 이상 이 곳에서 살아온 주민들의 생생한 이야기가 사진과 함께 담겨 있다.


빙과류의 일종인 ‘아이스케키’ 장사를 하다 야간 통행금지 위반으로 영도경찰서 유치장에 들어가 남은 ‘아이스케키’를 다 팔았다는 한상원 할아버지는 1938년 출생으로 이북출신이다.


한국전쟁 당시 거제도로 이주한 뒤 1951년 흰여울문화마을로 이사해 현재 66년 동안 생활해오고 있다.


흰여울문화마을 언덕에서 돼지도 키우고, 닭도 키우고, 채소를 재배해 생계를 유지했다는 손유자 할머니는 1955년 흰여울길에서 출생해 현재까지 62년 동안 살고 있는 마을 토박이다.


또 1924년 서울출생으로 1992년 흰여울문화마을로 이사해 현재 24년째 거주하고 있는 김옥례 할머니는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영화 편집기사이다.


이처럼 다양한 주민들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이 책은 어렵고 힘든 세월을 살아온 이들의 삶의 기록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한편 영도구는 흰여울문화마을 생활사를 수록한 ‘마을을 기억하다Ⅱ’ 발간을 비롯해 흰여울문화마을 사진전 개최 등을 통해 흰여울문화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릴 수 있는 ‘소소한 역사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news2349@

http://news1.kr/articles/?2891431


(부산ㆍ경남=뉴스1) 남경문 기자 | 2017-01-20 16:01 송고